Untitled Document
World wide :
  • English
  • 日本語
  • 中文(中国)
  • 中文(臺灣)
현재 선택된 언어는 한국어 입니다.
Zion

인도 출신인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때의 일화입니다.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식민지 인도 출신인 학생 간디를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간디가 구내 식당에서 피터스교수 옆자리에 앉았습니다.

피터스 교수는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습니다.

"이보게, 아직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같이 식사하는 일은 없다네."

간디가 재치있게 응답했습니다.

"걱정마세요.교수님! 제가 다른 곳으로 날아 가겠습니다"

 

복수심에 약이 오른 교수는 다음 시험때에 간디를 애먹이려 했으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자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길을 걷다 돈자루와 지혜가 든 자루를 발견했네. 자네라면 어떤 자루를 택하겠나?"

간디가 대수롭지않게 대답했습니다. "그야 당연히 돈자루죠."

교수가 혀를 차면서 빈정댔다.

"쯧쯧, 만일 나라면 돈이 아니라 지혜를 택했을 것이네."

간디가 간단히 대꾸했습니다.

", 각자 부족한 것을 택하는 것 아니겠어요?"

 

히스테리 상태에 빠진 교수가 간디의 시험지에 '멍청이'라고

써서 돌려 주었습니다.

간디가 교수에게 말했습니다. "교수님 제 시험지에는 점수는 없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누군가가 자신을 명분없이 비난할 때 간디는 반짝이는 재치와

흔들리지 않는 지혜로 평정심을 유지한 겁니다.

-------------------------------------------------------------------------------------

아는 목사님이 주신 내용인데 처음에는 보면서 재밌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몇 번 읽다보니까 재치와 지혜가 필요하고 부럽다는 생각에서 혹시 내가 피터스 교수와 같은 나쁜 생각과 말을 상대방에게 하지는 않았나?’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특별히 제가 누군가를 다스리는 위치에 있을 때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며 말했던 기억이 납니다. 생각해보니 때로는 의도를 갖고 말하기도 하고 때로는 의도치 않고 말한 적이 있었던 겁니다.

2017년 한 해를 뒤돌아보니 내 자신이 많이 부족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더불어 내 안의 죄성(교만하며 누군가를 낮게 보려는 마음)을 보게 됩니다.

 

주여! 피터스 교수와 같은 교만함과 남을 낮게 여기는 마음을 용서하시고 더욱 겸손함으로 살게 하옵소서. 그리고 세상에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갈 때 주의 지혜와 재치를 통해서 지혜롭게 대처하며 살아가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profile

사랑하는 시온성교회 성도 여러분하나님의 사랑으로 부족한 목사를 이해해 주시고 서로 부족한 점들은 감싸주고 보완하며 아름다운 시온성교회를 만들어 가기를 원합니다양치기 개처럼 이리 저리 열심히 뛰어다니며 하나님(주님)의 일들을 최선을 다해서 감당하겠습니다.


첨부
엮인글 :
http://www.zionkpch.com/xe/index.php?mid=ministry_calm1&document_srl=228125&act=trackback&key=fa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날짜

간디의 재치와 지혜 file

  • 조회 수 71
  • 2017-12-11

인도 출신인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때의 일화입니다.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식민지 인도 출신인 학생 간디를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간디가 구내 식당에서 피터스교수 옆자리에 앉았습니다. 피터스 교수는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습니다. "이보게, 아직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같이 식사하는 일은 없다네." 간디가 재치있게 응답했습니다. "걱정마세요.교수님! 제가 다른 곳으로 날아 가겠습니다" 복수심에 약이 오른 교수는 다음 시험때에 간디를 애먹이려 했으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자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길을 걷다 돈자루와 지혜가 든 자루를 발견했네. 자네라면 어떤 자루를 택하겠나?" 간디가 대수롭지않게 대답했습니다. "그야 당연히 돈자루죠." 교수가 혀를 차면서 빈정댔다. "쯧쯧, 만일 나라면 돈이 아니라 지혜를 택했을 것이네." 간디가 간단히 대꾸했습니다. "뭐, 각자 부족한 것을 택하는 것 아니겠어요?" 히스테리 상태에 빠진 교수가 간디의 시험지에 '멍청이'라고 써서 돌려 주었습니다. 간디가 교수에게 말했습니다. "교수님 제 시험지에는 점수는 없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누군가가 자신을 명분없이 비난할 때 간디는 반짝이는 재치와 흔들리지 않는 지혜로 평정심을 유지한 겁니다. ------------------------------------------------------------------------------------- 아는 목사님이 주신 내용인데 처음에는 보면서 ‘재밌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몇 번 읽다보니까 재치와 지혜가 필요하고 부럽다는 생각에서 ‘혹시 내가 피터스 교수와 같은 나쁜 생각과 말을 상대방에게 하지는 않았나?’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특별히 ...

훌륭한 소형교회를 찾을 수 있는 7가지 방법 file

  • 조회 수 151
  • 2017-11-11

칼 베이터스(미국 코너스톤 크리스천 펠로십 교회) 목사는 6일 ‘훌륭한 소형교회를 찾을 수 있는 7가지 방법’이라는 제목의 글을 미국 기독언론 크리스천 투데이에 기고했다. 먼저 베이터스 목사는 “대형교회가 하는 일을 규모만 줄여서 하려는 소형교회를 찾지 말라”고 당부한다. 소형교회가 잘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하는 교회가 건강한 교회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성도들에게 소형교회를 고를 때 반드시 고려해야 하는 요소들을 소개했다. 첫번째 무조건 새 시설에 집착하지 말라는 것이다. 베이터스 목사는 “교회 시설이 낡거나 해진 것은 중요치 않다”며 “교회가 이 시설을 잘 활용하고 있는가를 잘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활용하고 있는 시설이 조금 낡아있다는 것은 방치가 아니라 교회가 그만큼 활력이 넘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두번째 그저 인사를 잘하거나 선물을 잘 주는 교회를 찾지 말라는 것이다. 주차장에 사람이 가득하거나 공짜로 커피를 주는 교회도 실상은 정작 교인들끼리도 친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중요한 것은 성도들의 건강한 교제 유무다. 베이터스 목사는 “교회에 왔을 때 당신을 맞아줄 ‘환영 담당자’가 없어도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세번째와 네번째는 예배 중 흘러나오는 음악이 훌륭한지, 홈페이지나 SNS 등이 화려하게 치장돼 있는지 신경 쓰지 말라는 것이다. 그보다는 찬양이 진정성 있게 드려지고 있는지, 정기적으로 홈페이지가 업데이트되는지를 봐야 한다. 특히 베이터스 목사는 “홈페이지를 볼 때는 교회가 꾸준히 교회의 근황을 올리고 교인들과 원활히 소통하고 있는지를 봐야 한다”고 말한다. 다섯번째와 여섯번째는 당신에게 뭔가를 해주거나 당신을 섬길 교회를 다니지 말고 당신이 뭔가 할 수 있거나 당신이 교회...

로그인